정보화마을 양주 초록지기마을

  • HOME
  • 마이인빌
  • 메일
  • 고객센터
  • 사이트맵
  • 초록마을
    초록체험
    초록특산물
    초록관광
    알콩달콩초록마실

    달집 태우기

    마을관광 달집태우기는 달집사르기라고도 불리우데 매년 음력 정월 대보름날 농악대와 함께 망우리를 돌리며 달맞이할 때 주위를 밝게 하기 위해서 청소년들이 대나무로 기둥을 세우고 짚 · 솔가지 · 땔감 등으로 덮고 달이 뜨는 동쪽에 문을 내서 만든 것을 달집이라 합니다.

    달집 속에는 짚으로 달을 만들어 걸고 달이 뜰 때 풍물을 치며 태웁니다. 이것은 쥐불놀이나 횃불싸움 등과 같이 불이 타오르는발양력과 달이 점차 생장하는 생산력에 의탁한 민속놀이 입니다.

    달집을 태워서 이것이 고루 잘 타오르면 그해는 풍년, 불이 도중에 꺼지면 흉년이고, 달집이 타면서 넘어지는 쪽의 마을이 풍년, 이웃마을과 경쟁하여 잘 타면 풍년이 들 것으로 점칩니다.
    또한 달집 속에 넣은 대나무가 불에 타면서 터지는 소리에 마을의 악귀들이 달아난다고도 합니다.

    달집을 태울 때 남보다 먼저 불을 지르거나 헝겊을 달면 아이를 잘 낳고, 논에서 달집을 태우면 농사가 잘된다는 설이 있습니다.